강민석

Hello World👋.


Obsidian을 쓰는 이유

노트 앱 시장은 포화 상태다. Evernote가 2016년 전 세계 2억 유저를 확보한 이후 Notion, Roam Research, Coda, Mem과 같은 노트 서비스가 계속해서 생기고 있다.

노션에 계정이 있기는 하지만 느린 속도가 거슬려 잘 사용하지 않았다. 이상하게도 쓰면 쓸수록 글자가 아닌 정리된 외관에 신경 쓰게 되는 문제도 있었다. 결국 새로운 노트 앱을 찾고자 여러 서비스를 비교해보던 중 Obsidian을 발견했다.

특징

obsidian3--1-

  • 먼저 전통적인 선형 구조가 아닌 양방향 링크(Bi-directional linking)를 지원한다. 노션도 양방향 링크를 지원하기는 하지만 폴더에 파일을 넣는 계층 시스템을 기반으로 삼다 보니 문서가 거미줄처럼 얽히는 구조를 만들기는 어렵다.
  • 무료로 받아도 대부분 기능이 다 지원되며 Sync나 Publish와 같은 부가적인 기능에만 비용을 내면 된다. 즉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다면 결제가 전혀 필요 없다.

obsidian-graph-view

  • 인터넷 연결 없이 로컬 폴더에서 작동하다 보니 정말 빠르다. 또한 탑재된 마크다운 에디터에 익숙하다면 마우스 쓸 일 없이 글을 쭉 써나갈 수 있다.
  • 웹 기반 노트를 사용한다면 데이터 주인은 사실상 내가 아니다 (서비스 회사가 내 노트에 접근할 수 있다).
  • 만약 웹 기반 회사가 문을 닫거나 개인정보 지침을 바꾸면 대응은 유저의 몫이다. Obsidian을 사용한다면 로컬 드라이브 혹은 원하는 클라우드에 내 노트를 저장하여 직접 관리할 수 있다.
  • Obsidian 커뮤니티가 만들어둔 테마가 많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원하는 디자인을 찾아볼 수 있다.

단점

  • 모바일 앱이 베타 상태이고 이마저도 유료 유저에게만 제공하고 있다.
  • 협업 기능이 없다.
  • 마크다운, 단축키, 플러그인 사용에 익숙하지 않다면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.

Obsidian 그리고 Roam Research

roam--1-

양방향 링크 기능 그리고 마크다운 에디터를 갖춘 Roam Research는 Obsidian과 자주 비교되는 서비스다. 그런데도 내가 Roam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:

  • 매월 $15를 써야 사용이 가능하다 (한 달 무료).
  • 웹 기반이기 때문에 로딩이 느리고 불안정하다.
  • 배워야 하는 게 너무 많다. 노트 앱 수업까지 듣고 싶지는 않다.
  • 데이터가 유실되는 사고가 꽤 흔하다.
  • 불릿 (bullet point) 기반이다 보니 작문보다는 요약에 특화된 서비스다.

선택

obsidian2-2

생각을 어디에 모을지 정하는 건 중요하다. 어떤 서비스를 사용하는지에 따라 사고방식 또한 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만약 단순한 디자인을 선호하고, 모바일 앱은 필요 없으며, 웹 기반을 싫어한다면 Obsidian은 딱 맞는 선택이다. 어차피 무료기 때문에 일단 써보면서 다른 서비스와 비교해 봐도 된다.